장터뉴스

위아자 나눔 장터뉴스 입니다.

'인간실격' 김효진·박병은 애장품 속 특별한 의미 [위아자2021]

페이지 인쇄
‘위아자 나눔장터 2021’에 명사들의 참여가 이어지고 있다. JTBC 드라마 ‘인간실격’에 출연중인 배우 김효진과 박병은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자신들의 애장품을 기증했다.
 
배우 김효진은 KBS 다큐멘터리 ‘환경스페셜’ MC로 출연 당시 입었던 티셔츠 두 벌과 새 양말 6켤레를 기증했다.  
 
김효진은 “환경과 나눔의 가치를 실천하는 ‘위아자 나눔장터’에 참여하게 돼서 기쁘다”며 “이번에 기증한 소장품은 환경과 동물보호의 철학이 담긴 제품이라 더 의미있는 것 같아서 기증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또 “이번 기부금은 코로나19와 기후 위기로 어려움에 처한 아이들과 우리 이웃들을 위해서 쓰인다고 한다. 위아자에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며 시민들의 참여를 독려했다.
JTBC 드라마 '인간실격'에 출연한 배우 김효진은 다큐멘터리 '환경스페셜'에서 직접 착용한 의상과 양말을 기증했다. 사진 JTBCㆍ위스타트

JTBC 드라마 '인간실격'에 출연한 배우 김효진은 다큐멘터리 '환경스페셜'에서 직접 착용한 의상과 양말을 기증했다. 사진 JTBCㆍ위스타트

 
배우 김효진과 함께 JTBC 드라마 ‘인간실격’에 출연중인 박병은 배우는 낚시할 때 즐겨입는 티셔츠와 평소 즐겨 쓰는 모자를 기증했다.  
 
기증 취지에 대해 박병은은 “배우로서가 아니라 오롯이 박병은으로서 취미를 즐길 때 입는 거라 제가 가장 자유롭고 행복할 때 함께한 옷”이라고 강조했다. 기증한 셔츠와 모자에 대해선 “셔츠는 낚시할 때 즐겨 입는 옷인데 개인적으로 베이지 색상을 좋아해서 그 옷을 자주 입는다”, “모자는 주로 무난하게 검정색, 흰색, 회색, 남색을 착용하는데 처음으로 빨간색을 구입해 봤다. 직접 일상에서 쓰던 거라 더 애착이 가는 모자”라고 설명했다.
 
박병은은 “ 어느 분께 저의 애착 물건들이 갈지는 모르겠지만 ‘위아자 나눔장터’에서 만나게 될 분들이 나눔의 기쁨을 풍성하게 누렸으면 좋겠다”며 “항상 건강하시고, 여러분의 삶이 아름답기를 마음 담아 응원한다”라고 전했다.
 
JTBC 드라마 '인간실격'에 출연한 박병은 배우가 위아자 나눔장터에 평소 즐거입던 티셔츠와 모자를 기증했다. 사진 JTBCㆍ위스타트

JTBC 드라마 '인간실격'에 출연한 박병은 배우가 위아자 나눔장터에 평소 즐거입던 티셔츠와 모자를 기증했다. 사진 JTBCㆍ위스타트

기증품은 11~12월 중 위스타트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경매 또는 특별판매될 예정이다. 자세한 판매일정은 위아자 홈페이지(weaja.joins.com)와 위스타트 홈페이지(westart.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국내 최대 나눔장터인 위아자 나눔장터는 올해 17회째를 맞았다. 매년 서울 광화문 광장과 세종로 일대, 부산 송상현광장 등에서 대규모로 치러졌으나 올해는 지난해부터 이어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광장행사 대신 11~12월까지 온·오프라인에서 다양한 형태로 동시 진행된다. 
 
판매 기부금 전액은 위스타트와 아름다운가게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 아동과 기후위기 취약계층 가정을 돕는 데 사용된다.
 
 
중앙일보 홈페이지에서 '위아자'를 검색해 보세요 https://www.joongang.co.kr/topic/10239

중앙일보 홈페이지에서 '위아자'를 검색해 보세요 https://www.joongang.co.kr/topic/10239

장터뉴스 목록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