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터뉴스

위아자 나눔 장터뉴스 입니다.

[위아자 2020]뉴이스트 민현 카디건, 세븐틴 우지 점프슈트…아이돌 동참 줄이어

페이지 인쇄
'뉴이스트' '오마이걸' '세븐틴' 등 한류를 이끄는 아이돌 스타들도 기부 행렬에 동참했다.    
 뉴이스트 민현이 기증한 카디건. [사진 위스타트]

뉴이스트 민현이 기증한 카디건. [사진 위스타트]

국내외로 활약을 펼치고 있는 그룹 뉴이스트 멤버 민현은 브라운 색상의 메종마르지엘라 카디건을 내놨다. 민현은 "평소 즐겨입고 스케줄 때도 입었던 옷이다. 가을에도 유용하게 사용될 아이템"이라며 "이 옷이 위아자 나눔장터에서 좋은 일로 사용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몬스타엑스, 의류ㆍ선글라스 등 전달
김요한 태권도 도복, 효정 운동화 기증

 
그룹 몬스타엑스 멤버 전원은 의류, 선글라스 등 다양한 개인 애장품 여러 점을 전달했다. 몬스타엑스는 "좋은 행사에 함께할 수 있어서 감사하고 많은 분들의 참여로 잘 마무리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K팝 선두주자로 자리잡은 아이돌 그룹 세븐틴의 멤버 우지도 의류 1점을 내놓으며 기증 행렬에 동참했다. 기증품은 정규 3집 수록곡 '스냅 슛' 무대에서 입었던 점프슈트로, 뒷면에는 친필 사인이 적혀있다. 우지는 "뜻깊은 일에 세븐틴이 동참할 수 있어서 기쁘다"면서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았던 곡의 무대의상인 만큼 저희의 행복한 순간이 담겨있어서 굉장히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오마이걸 효정이 보내온 MLB운동화. [사진 위스타트]

오마이걸 효정이 보내온 MLB운동화. [사진 위스타트]

대세로 떠오른 그룹 오마이걸의 멤버 효정은 자신이 신던 MLB 운동화를 보내왔다. 효정은 "평소에 즐겨 신던 운동화를 기증품으로 내놨다"면서 "모인 기부금은 모두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어린이들에게 돌아간다고 하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퍼포먼스 맛집' 그룹 온앤오프 멤버 효진과 제이어스는 연습생 때부터 착용한 지샥 시계를 기증했다. 제이어스는 "연습생 때 열심히 노력했던 만큼 노력과 열정이 담겨있는 시계"라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게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크래비티 멤버 민희, 세림, 정모는 의류를 3점 보내왔다. [사진 위스타트]

크래비티 멤버 민희, 세림, 정모는 의류를 3점 보내왔다. [사진 위스타트]

아이돌 그룹 크래비티의 민희, 세림, 정모는 각각 의류 기증품을 보내왔다. 민희는 레터링이 프린팅 돼 있는 흰 티셔츠를, 세림은 검정색 티셔츠를, 정모는 남색 카라티셔츠를 친필 사인지와 함께 기증했다.  
 
가수 정세운 도서 2점을 기증했다. [사진 위스타트]

가수 정세운 도서 2점을 기증했다. [사진 위스타트]

태권도 선수 출신 가수 김요한은 태권도 도복을 내놨다. 그는 "첫 시합 때 첫 우승을 안겨준 도복이라 더욱 의미가 있는 물건"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가수 정세운은 그가 뜻깊게 읽었던 책 『고양이1, 2』 두권을 보내왔다.
 

관련기사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위아자 나눔장터' 기사목록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https://news.joins.com/issue/10754

'위아자 나눔장터' 기사목록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https://news.joins.com/issue/10754

장터뉴스 목록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