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터뉴스

위아자 나눔 장터뉴스 입니다.

[위아자 2020] 류호정 “변화 잇는 계기 되길” 본회의장서 입은 원피스 기부

페이지 인쇄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지난달 4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입고 나타나 화제가 된 붉은 원피스를 중앙일보·JTBC가 주최하는 ‘위아자 나눔장터 2020’에 22일 기증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지난달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회의장을 나가고 있다. [뉴시스·연합뉴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지난달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회의장을 나가고 있다. [뉴시스·연합뉴스]

류 의원은 이날 중앙일보와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 어린이들에게 작은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기증 취지를 밝혔다.  
 
류 의원은 “아직 두 번 밖에 입지 못하고 아껴둔 많은 의미가 담긴 옷”이라며 “국회의 지나친 권위주의 타파를 위해 일할 때 입을 수 있는 옷은 국회에서도 입을 수 있다는 것을 알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류 의원은 지난달 4일과 지난 15일 두 차례 이 옷을 입고 국회 본회의장에 나타났다. 그때마다 여론에선 ‘국회의 지나친 엄숙주의’를 깼다는 평가와 ‘때와 장소에 맞지 않는 옷차림’이라는 비판이 동시에 나왔다. 일부 네티즌들은 성희롱성 비난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기도 했다. 그러나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의 과도한 권위주의를 깨 준 것에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하는 등 류 의원 편에 선 이들이 많았고, 의회의 권위와 문화에 대해 다시금 생각해보는 울림이 됐다는 평도 이어졌다.   
 
류 의원은 “이 옷이 논란이 된 것은 우리 사회가 얼마나 여성 스스로 자신의 복장을 돌아보게 만드는지 현실을 보여준다”며 “단순한 옷이지만 많은 분들이 연대의 의미로 원피스를 입어 주신 것처럼 변화를 이어가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류 의원이 입어 화제가 된 같은 종류의 원피스는 여러 온라인 쇼핑몰에서 삽시간에 ‘완판’됐다. 
 

관련기사

국내 최대 나눔행사 ‘위아자 나눔장터 2020’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온택트(온라인 비대면) 방식으로 12월까지 열린다. 류 의원 등 명사 기증품은 12월까지 케이옥션과 위스타트 홈페이지를 통해 만나볼 수 있으며, 아름다운가게 매장에서는 ‘명사 기증품 및 기업ㆍ단체 기증품 특별판매’가 진행될 예정이다. 판매 기부금 전액은 위스타트와 아름다운가게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 어린이들을 돕는 데 사용된다. 
 
김홍범 기자 kim.hongbum@joongang.co.kr
'위아자 나눔장터' 기사목록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https://news.joins.com/issue/10754

'위아자 나눔장터' 기사목록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https://news.joins.com/issue/10754

장터뉴스 목록
알림